기미와 피부이온영동치료

기미는 직사광선에의 노출, 간장질환, 영양부족, 내분비기관의 질환 등으로 생기며 요즈음에는 피임제의 부작용, 화장품과 기타 화학약품에 의한 오랜 기간의 기계적 자극 등이 원인이 되어 생기는 수도 많다. 흑갈색의 무늬처럼 얼굴·이마·목 같은 곳에 나타나는 것이 보통이며, 햇볕을 비교적 덜 받는 눈두덩이나 턱밑 같은 곳에는 별로 생기지 않는다. 따라서 햇볕이 강한 여름에 한층 더 증세가 심해진다.


기미는 특히 임신이 가능한 시기의 여인이나 임신중인 부인에게 많이 생기기 때문에 [임신 의 마스크]라고도 불리는 질환이다. 최근에는 피임제를 사용하는 여성의 30%이상에서 기미가 나타난다고 한다. 그렇다고 반드시 피임제의 사용에서만 오는 것은 아니다. 기미는 여자에게 많이 나타나는 것이 사실이지만 때로는 남자에게도 생기는 수가 있다. 기미는 원인부터 제거하는 것이 필수적이다.

질환으로 인한 것이면 우선 원인질환부터 치료하고 햇볕으로 인한 것이면 햇볕을 피하고 쎈크림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특히 부인병질환은 간장과 깊은 연관이 있는데 간장기능에 이상이 있으면 기미가 나타나는 것은 필연적인 이치다. 따라서 간장기능을 회복시키고 부인병 질환을 치료하면 기미는 대개 없어질 수 있다. 간장기능의 이상으로 생긴 기미에는 八珍湯계통의 처방이 좋으며, 이 약은 미용에도 도움을 준다.

자궁의 여러 부속기관에 질환이 있으면 월경불순을 일으켜 배설돼야할 나쁜 피가 체내에 그대로 머물러 그 독소 때문에 기미가 나타나게 된다. 이럴 때 계지복령환(桂枝茯 丸)계통의 처방을 쓰면 체내의 나쁜 피가 깨끗이 가시고 독소 의 원인이 제거돼 기미 또한 없어진다.

민간요법으로는 팥꽃을 짓이겨 잠자리에 들기 전에 바르고 다음날 아침에 깨끗이 씻어내는 방법과 율무즙·창포즙·귤껍질즙을 내어 자주 바르는 방법, 콩·팥·면화·능수의 꽃을 잘 섞어서 짓이긴 다음 자주 바르는 방법 등이 사용된다. 달걀노른자와 살구씨 세개를 으깨어 잠자리에 들기 전에 바르고 다음날 아침에 일어나서 깨끗이 씻어내는 방법도 있고, 마늘 목욕도 효과적이다.

기미에는 비타민C를 많이 섭취하는 것이 좋은데 비타민C는 물에 녹기 쉽고 열에도 약하기 때문에 신선한 야채·과일 등을 통해 섭취토록 한다. 염분은 비타민C의 흡수를 방해하므로 맵고 짠 김치 등은 제한해서 먹는 것이 좋다. 특히 간장기능의 악화로 오는 기미일 때에는 동물성 지방을 섭취하는 것을 삼가야 하며 홍차·녹차·담배 등도 나쁜 영향을 끼친다.

기미를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치료하려면 체질과 증상에 따라 적절한 내복약을 복용하면서 외과적으로 피부이온 영동치료를 겸하는 것이 좋다. 피부이온 영동치료는 미세전류를 이용하여 기미에 좋은 V-c와 메라니색소 침착을 억제하는 성분을 이온화시켜 직접 피부속 깊숙히 투과시킴으로서 빠른 시일에 좋은 효과를 나타낸다. 일반적으로 1주일에 2-3회, 매회 15분간 시행하며, 28일 후부터 치료효과가 나타난다. 물론 시술에 따른 고통이나 부작용은 전혀 없으며 시술직후 바로 화장을 하여도 무방하다. 피부이온영동치료법에 대해서는 <특수치료법>난에 자세하게 설명되어 있다.

-------------------------------------------------------------------------------------------------------------------------------------------------------------------
사업자등록번호 : 114-90-27411 서울특별시 서초구 잠원동 69-12 반포쇼핑타운 6동 3층
강남고속터미널 경부선 맞은편 지하철 3,7,9호선 고속터미널역 하차
전화 (02) 3481-2888 Fax (02) 3481-2887 e-mail : danaa2888@naver.com, danaa2888@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