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의 외부생식기
  ▶ 치구 대음순 소음순 클리토리스 질전정
  외요도구 질구 처녀막 회음부
 

치구
음모가 나 있는 부분을 위에서 눌러 보면 딱딱한 뼈가 느껴질 것이다.
이곳을 치골이라고 한다. 이 치골의 곡선을 따라 지방조직이 덮힌 완만한 둔덕을 치구라고 한다. 바로 누워 보면 치구는 약간 볼록하게 솟아 있을 것이다.
사춘기부터 여기에 성모가 자라게 된다. 이를 다른 말로 음모라고도 한다.
음모는 부신과 난소에서 약간 분비되는 남성호르몬에 의해 자극받아 발육한다. 모근 조직에는 개인차가 있으므로 배꼽 밑에서부터 항문까지 짙게 나는 사람도 있는가 하면, 치구 위에만 듬성듬성 나는 삶도 있고, 아예 음모가 없는 무모증인 사람도 있다.
음모는 대개 유전적 요소에 영향을 받으므로 다른 사람과 비교하여 고민에 빠질 필요는 없다.
그러나 20세가 되었는데도 불구하고 음모가 나지 않는다면 무모증일 수 있으므로 전문의의 진찰을 받을 필요가 있다.
이는 단지 털이 없어서 문제가 아니라 생식기에 다른 이상이 같이 있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

대음순
치구 밑에서 항문 직전까지의 부드럽고 주름잡힌 피부와 갈라진 곳을 가리킨다. 이곳은 남성의 음낭에 해당한다. 지방이 아주 많기 때문에 주름이 잡혀 있다. 대음순은 요도구와 질의 입구를 부드럽게 감싸 보호한다. 성숙한 여성은 대음순에까지 음모가 자란다. 나이를 먹으면서 색소침착이 강해져 갈색으로 변해 간다. 땀샘과 피지선이 있어서 특유의 냄새가 나는 수도 있다. 갱년기가 되어 호르몬이 없어지면 피하지방이 적어져 점차 위축된다.
-----------------------------------------------------------------------------------------------------------------------------------------

소음순
대음순 내부에 있으며 앞쪽은 클리토리스(음핵)을 덮는 모양으로 시작되어 요도구와 질구를 좌우로 감싸는 모습을 하고 있다.
뒤쪽은 회음부근까지 뻗어 있다. 아기때는 보이지 않을 정도의 크기지만 나이가 들면서 점차 커진다. 형태와 크기는 개인차가 있다.
대음순에 덮여 보이지 않기도 하고 대음순 바깥으로 늘어져 나오기도 한다. 좌우의 크기가 다른 것이 대부분이지만 경우에 따라서는 너무 많이 차이가 나는 수도 있다.
이러한 경우는 소음순 절제술을 통해 균형을 맞추기도 한다.
소음순은 성적 자극에 민감하여 성적으로 흥분하면 충혈되어 팽창한다. 또한 혈관조직이 풍부하기 때문에 충격이나 외상에 의해 쉽게 부어오르고, 대혈종을 일으키기도 한다.
-----------------------------------------------------------------------------------------------------------------------------------------

클리토리스(음핵)
소음순의 상단 포피에 싸여 있다.
조그만 돌기인데 남성의 음경부위에 해당한다.
구조도 비슷하여 혈관과 신경조직이 모여서 해면체 구조를 이루고 있다.
성적 자극에 민감하게 반응하며 발기도 한다.
클리토리스의 크기와 형태는 개인차가 있어서 찾아보기 힘들 정도로 작은 돌기 크기에서 페니스처럼 손가락만한 크기까지 다양하지만 모두 정상이다. 중요한 것은 감수성의 문제일 뿐이다.
-----------------------------------------------------------------------------------------------------------------------------------------

질전정
좌우의 대소음순과 회음으로 둘러싸인 곳을 말한다.
앞쪽으로 외요도구, 뒤쪽으로 질구가 있다.
역시 혈관과 신경이 풍부하여 자극과 흥분으로 충혈된다. 질구의 좌우 점막 아래로 바르톨린선이 열려 있다.
-----------------------------------------------------------------------------------------------------------------------------------------

외요도구
클리토리스의 바로 아래 있다.
방광에서부터 이어져 있어 여기로 소변이 배출된다.
평상시에는 요도구에 요도괄약근이라는 근육이 입구를 막아 소변이 새어 나가지 못하게 하지만 배뇨 때가 되면 배뇨 반사신경의 작용으로 이 근육이 느슨해지면서 소변이 배출된다.
출산 직후나 자궁과 난소의 수술 직후에는 이 괄약근이 느슨해지기 쉬워 재채기나 웃음과 같은 사소한 복압으로도 소변이 새는 일이 생긴다. 이를 긴장성 뇨실금이라고 한다.
-----------------------------------------------------------------------------------------------------------------------------------------

질구
외요도구 밑에 열려 있는 질의 입구이다. 부드러운 점막으로 이루어져 있는데 생리대 삽입이라든지 성행위에 잘 견디어 낼만큼 질기고 유연하다.
성경험이 없는 경우에는 이 질구에서 약간 들어간 곳에 처녀막이 있다.
-----------------------------------------------------------------------------------------------------------------------------------------

처녀막
질구의 조금 안쪽에 질구를 덮는 모습으로 존재하는 조직이다.
형태나 크기, 두께나 강도에는 개인차가 있다.
가운데에 연필 한 자루 정도가 들어갈 수 있을 만큼의 구멍이 뚫려 있어서 월경혈이 나올 수 있으며 성경험이 없는 사람일지라도 탐폰을 삽입할 수 있다.
처녀막은 대개 초야에 성행위에 의해 파괴된다고 생각하지만 다 그렇지는 않다.
운동선수처럼 격렬한 운동을 한다든지, 오토바이나 자전거, 승마 등을 통해서도 파괴될 수 있으며 탐폰의 삽입으로도 찢어질 수 있다.
또 경우에 따라서는 출혈이 거의 없는 경우도 있다. 처녀막의 파괴로 출혈이 있을 때는 막 자체에 영양혈관이 그리 풍부하지 않기 때문에 양다리를 가지런히 하고 가만히 있으면 금방 멈춘다.
-----------------------------------------------------------------------------------------------------------------------------------------

회음부
대음순, 소음순이 맞닿은 후음순교련과 항문 사이를 회음이라 한다.
강인하고 신축성이 커서 분만 때는 아기의 머리가 나올 수 있을 만큼 늘어날 수 있다. 때로는 아기의 머리로 인해 찢어지는 일이 생겨서 이곳을 자르는 회음절개수술을 하기도 한다.
-------------------------------------------------------------------------------------------------------------------------------------------------------------------
사업자등록번호 : 114-90-27411 서울특별시 서초구 잠원동 69-12 반포쇼핑타운 6동 3층
강남고속터미널 경부선 맞은편 지하철 3,7,9호선 고속터미널역 하차
전화 (02) 3481-2888 Fax (02) 3481-2887 e-mail : danaa2888@naver.com, danaa2888@naver.com